경상남도기록원, 2018년 국가기록관리 유공 ‘대통령표창’수상

작성일
2019-05-28 15:10:31
작성자
경상남도기록원
조회수 :
157

경상남도기록원, 2018년 국가 기록 관리 유공 ‘대통령 표창’수상
- 6월 9일 기록의 날 기념하여 전년도 유공자(기관) 선정·포상
- 경남에서 생산되는 기록은 모두 도민의 것, 공공기관과 도민의 가교 역할로 도민에게 신뢰받은 투명·책임행정을 지원

경상남도기록원(원장 김상호)이 올해 6월 9일 기록의 날을 기념하여 7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대통령 표창은 그간 노력한 모든 업무의 결과이며 도민과 함께하는 기록 행정을 구현하라는 염원일 것이다.

2007년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전면개정으로 같은 해 12월 수립된 ‘경상남도 지방기록물 관리기관 설치·운영 기본계획’이 약 10년이 지나 2017년 12월 경상남도기록원이라는 이름으로 건물을 준공하고 2018년 5월 개원을 맞이했다. 

경상남도 기록원을 건립하기 위해 기록원 건립 T·F팀은 최소한의 예산으로 용도 변경 및 장비 구입, 조례 제정을 하였으며 온·습도를 적정하게 유지하는 공간설계와 전시실 조성 등을 위해 국가기록원을 수차례 방문하고 모든 기록은 지방과 국가의 경계가 없음을 역설하며 국비지원을 위해 관계 부처를 뛰어다녔다. 
또한 기록원 건립 후 정식 조직을 갖추면서 기반 환경 조성을 뛰어넘은 기록원 운영의 내실화를 구축했다. 2018년 경상남도기록관리 계획을 시작으로 지방 영구기록물 관리기관의 표준업무를 설계하고 홈페이지를 구축했으며 도 및 시·군의 30년 이상 기록물을 시범 이관했다. 
기존 국가기록원에서 수행하던 업무를 인수·인계받았고 각종 규정들을 제정하기도 하였다. 전자기록물의 인수 및 전자적인 기록 관리 업무 수행을 위해 경상남도기록원 영구 기록관리 시스템을 구축·완료했으며 도 및 시군의 주요 회의의 녹취록(속기록)을 지정해 도민들이 행정업무의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상의 내용도 알 수 있도록 행정환경을 조성했다. 

경상남도기록원 관계자는 “기록원은 기록 관리 체계 구축으로 경상남도만이 할 수 있는 기록 관리 업무를 수행할 것이며 이를 통해 공공기관과 도민의 가교 역할로 도민에게 신뢰받는 투명·책임행정을 구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경상남도기록원 기록보존과 전가희주무관(055-254-493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